외환 사회 무역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1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4월 10일 부산항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외환 사회 무역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UPDATED. 2022-08-01 14:37 (월)
  • WIKI Korea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최정미 기자
    • 승인 2022.08.01 10:40
    • 수정 2022.08.01 10:40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수출보다 수입이 46억7000만 달러(약 6조900억 원) 늘어난 적자 상태
      4월부터 7월 까지 4달 연속 적자, 금융위기 당시 2008년 6~9월 이후 14년 만
      우크라이나 전쟁 등 에너지 값 폭등이 주 원인, 일본 독일 선진국도 무역 수지 악화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출처=연합]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출처=연합]

      우리경제의 수출입 통계에서 수출보다 수입이 늘어난 무역수지 적자가 4 달 연속 이어지고 있다 .

      무역 수지 적자가 4 달 연속 이어지는 것은 지난 2008 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 년 만에 처음이다 .

      산업통상부는 1 일 지난 7 월 수출입 통계를 발표하며 ,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9.외환 사회 무역 4% 증가한 607 억 달러 , 수입은 21.8% 늘어난 653 억 7000 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

      이는 무역수지가 46 억 7000 만달러 ( 약 6 조 900 억 원 ) 적자를 보여 지난 4 월부터 넉 달 연속 적자를 기록하게 됐다 .

      지난 4 월의 적자규모를 보면 24 억 8000 만 달러 , 5 월 16 억 1000 만 달러 , 6 월 25 억 7000 만 달러에 이어 7 월 46 억 7000 만 달러로 커졌다 .

      무역수지가 넉달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 년 6~9 월 이후 14 년 만이다 .

      수출액은 기존의 7 월 최고 실적인 지난해 7 월 (555 억 달러 ) 대비 52 억 달러 많았다 . 이에 따라 글로벌 인플레이션 ( 물가 상승 ) 에 따른 주요국의 긴축 정책과 높은 기저효과에도 21 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

      품목별로는 15 대 주요 품목 중 반도체 · 석유제품 등 7 대 주요 품목이 늘었다 .

      특히 석유제품 · 자동차 · 이차전지는 역대 1 위를 기록했고 , 반도체는 역대 7 월 중 1 위였다 .

      수출 증가율은 석유제품의 경우 86.5% 에 달했고 이어 자동차 25.3%, 이차전지 11.8%, 반도체는 2.1% 등이었다 .

      지역별로는 9 개 주요 지역 중 5 개 지역이 늘었다 . 미국에 대한 수출은 100 억 달러에 이르며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고 , 동남아국가연합 (ASEAN· 아세안 ) 9 개월 연속 외환 사회 무역 100 억 달러를 상회하며 호조세를 이어갔다 . 또 미국 · 인도는 역대 월 기준 1 위이고 아세안 ·EU 는 역대 7 월 중 1 위다 .

      반면 대 ( 對 ) 중국 수출이 2.5% 줄어든 것을 비롯해 독립국가연합 (CIS) 과 중남미 등도 감소했다 .

      높은 수준의 에너지 가격이 지속되면서 최근 수입은 3 월부터 5 개월 연속 600 억달러대를 상회했다 .

      특히 원유 , 가스 등 에너지 수입액은 지난해 동월 (97 억 1000 만달러 ) 대비 87 억 9000 만달러 증가한 185 억달러를 기록하며 수입 증가세를 주도했다 .

      산업부 관계자는 “ 에너지원 중심의 수입이 수출을 상회함에 따라 무역적자가 발생했다 ” 며 일본 · 독일 등 주요국들도 에너지 수입 급증으로 무역수지가 악화됐다 “ 고 설명했다 .

      외환 사회 무역

      ‘안전판’ 외환보유액 넉 달째 감소

      IMF·BIS 기준 달러액 부족

      금융위기와 달라. 달러 공급 원활

      지난 6일 KB국민은행 여의도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KB국민은행

      지난 6일 KB국민은행 여의도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KB국민은행

      원·달러 환율이 1310원까지 넘어섰다. 역대급 고환율에 외환당국이 방어에 나섰지만 달러만 소진하는 모양새다.

      지난달 외환보유액은 4400억 달러 밑까지 쪼그라들고 무역수지마저 적자를 기록해 외환위기급이라는 우려가 거세다. 전문가들은 외환보유액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은 걱정할만한 수준은 아니라는 분석이다.

      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4382억8000만 달러로 지난달 대비 94억3000만 달러가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08년 11월(-117억5000만 달러) 이후 13년7개월만의 최대 하락 폭이다.

      특히 외환보유액은 3월부터 넉 달 동안 연속 감소한 상황이다. 해당 기간 234억9000만 달러가 증발했는데 단기간에 이같은 큰 폭은 이례적이라는 분위기다. 5월말 기준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이다.

      달러 화폐 뭉치.ⓒ연합뉴스

      달러 화폐 뭉치.ⓒ연합뉴스

      이같은 외환보유액의 감소는 당국이 시장 안정을 위해 달러를 팔며 조치에 나섰기 때문이다.

      원·달러 환율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강도높은 긴축정책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로 지난달 23일 1300원까지 치솟았다.

      외환당국의 개입으로 1290원 후반대로 떨어졌으나 8거래일만에 다시 1300원을 재돌파하고 장중 한 때 1310원까지 넘어서기도 했다.

      이날도 환율은 1305원에 출발하며 2거래일 연속 1300원을 웃돌았다. 당분간 환율은 1300원을 웃돌면서 일시적으로 1350원까지도 터치가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올해 1분기 외환당국이 외환시장에서만 시장 안정조치를 위해 순매도한 금액은 83억11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여기에 글로벌 달러 강세로 유로화 등 기타 통화 외환자산의 미 달러 환산액이 줄어든것도 외환보유액 급감에 영향을 미쳤다. 실제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지난달 말 105.11을 기록, 전월(101.67)보다 3.4% 뛰었다.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에 따른 원자재가 급등으로 무역수지가 3개월 연속 적자를 나타낸 것도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상반기 누적 무역적자는 103억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달러가 이만큼 유출한 것이다. 달러 유출은 환율 급등과 수입 물가를 밀러 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IMF-BIS 기준 적정 외환보유액 수준. ⓒ 데일리안 이호연 기자

      IMF-BIS 기준 적정 외환보유액 수준. ⓒ 데일리안 이호연 기자

      그렇다면 현재 외환보유액은 적정한 수준일까. 적정 외환보유액 수준에 대해서는 현재까지도 의견이 분분하지만 시장에서 주로 통용되는 기준에 따르면 국내 외환보유액은 위기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연간 수출액의 5%, 시중 통화량(M2)의 5%, 단기 외채의 30%, 외국인 증권 및 기타투자금 잔액의 15% 등을 합한 규모의 100~150% 수준을 적정 외환보유액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르면 한국 비중은 98.94%, 외환보유액 세계 1위인 중국도 69%로 모두 기준에 못 미친다.

      국제결제은행(BIS)에서는 3개월치 수입액, 단기외채규모(만기 1년 미만), 외국인 국내증권투자액의 3분의 1을 합한 값을 적정 수준으로 제시하고 있다.

      해당 기준에 따르면 한국의 적정 외환보유액은 6256억 달러, 현재 외환위기 발생시 동원가능한 외환규모는 4928억 달러다. 역시 기준 미달이다.

      적정 외환보유액은 2분기(4~6월) 수입액(1837억 달러)에 1분기 단기외채(1749억 달러), 지난해 외국인의 증권투자액의 3분의 1(2670억 달러)을 포함했다.

      동원 가능한 외환규모는 6월 외환보유액(4328억 달러)과 한·미 통화스와프에 준하는 채널인 ‘FIMA 레포’ 거래한도 600억 달러를 합한 금액이다.

      단, 외환보유액이 많다고 좋은것은 아니다. 외환보유액 규모가 커지면 이를 유지하는데도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유지비용은 국내금리가 해외금리보다 높을 수록 증가한다.

      지난 4월 10일 부산항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월 10일 부산항 신선대 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전문가들은 국내 경제 펀더멘탈(기초체력)을 고려하면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적지 않은 수준으로 당분간 고 환율 환경에서도 버틸 수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김영익 서강대학교 경제대학원 교수는 “2008년 금융위기때는 경상수지가 적자였는데, 현재는 무역수지가 적자여도 경상수지가 흑자”라며 “4300억 달러 외환보유액은 결코 적은 수준이 아니다”고 분석했다.

      고환율도 미국 경기 상황과 함께 꺾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 교수는 “환율도 지나치게 높아 과대평가 영역에 들어섰는데 내년 미국 경기 침체폭이 커지며 환율도 내년초 1200원대까지 하락할 것”이라며 “한·미 통화 스와프를 할 수 있으면 당연히 좋겠지만 심리적 안정 효과가 더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성욱 금융연구원 거시경제연구실장은 “최근 고환율로 외환당국이 시장 개입을 하면서 외환보유액이 줄어들고 있지만 IMF때 처럼 외국에서 빌린 돈을 갚을 수 없는 상황도 아니고 경상수지도 흑자”라고 지적했다.

      강 달러는 한국 문제만이 아닌 전 세계적인 추세적 현상으로 현 시점에서 외환보유액 수치 자체가 중요한것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박 실장은 “환율이 상승압력을 받는 것은 사실이나 당국은 국내 외환시장 규모에서 특정 수준을 외환 사회 무역 타깃해서 하는 정책은 전개하지 않는다”며 “글로벌 강달러 추세에 따른 물가 상승 압력과 내외 금리 차가 미칠 영향 등을 고려하면 금리로 해결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DBpia

      비밀번호를 변경하신 지 90일 이상 지났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변경해 주세요.

      비밀번호를 변경하신 지 90일 이상 지났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변경해 주세요.

      간편 교외 인증 이벤트 응모

      표지

      내서재 담기 미리보기 이용하기

      초록·키워드 목차 오류제보하기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determinants of international reserves using the models with the real GDP(RGDP), average propensity of import(API), opportunity cost of international reserves(OPCOST), international reserves volatility(RESERVOL), foreigners' equity investment(FORSTOCK), short-term foreign debt(SDEBT). The GARCH framework is used to measure the international reserves volatility. One of the 외환 사회 무역 most appealing features of the GARCH model is that it captures the volatility clustering phenomenon. We found one long-run relationship using Johansen's multivariate cointegration methodology. Since there exists a cointegrating vector, therefore, we employ an error correction model to examine the short-run dynamic linkage, finding that the opportunity cost and short-term foreign debt perform a key role in the short-run. This 외환 사회 무역 paper also apply impulse-response functions to provide the dynamic responses of international reserves to the variables. This paper also 외환 사회 무역 applies impulse-response functions to the structural model. The results indicate that international reserves respond positively to the shocks in RGDP, API, RESERVOL, FORSTOCK, SDEBT and then decay very quickly. #외환보유액 #기회비용 #변동성 #단기외채 #International Reserves #Opportunity Cost #Volatility #Short-Term Foreign Debt

      Ⅰ. 서론
      Ⅱ. 우리나라 외환보유의 현황
      Ⅲ. 모형설정 및 추정
      Ⅳ. 분산분해와 충격반응
      Ⅴ. 요약 및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우크라 침공] 푸틴 "무역업자 외화수입 80% 의무적으로 매각하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서방의 경제 제재로 인한 혼란 상황을 막기 위해 무역업자에 외화를 강제로 매각하도록 하는 등 강력한 외화 통제 조치를 도입했다.

      이 대통령령에 따르면 대외경제활동(무역) 참여자들은 올해 1월부터 해외로부터 확보한 외화 수입의 80%를 매각해야 하며, 이 조치는 사흘 내에 이루어져야 한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번 조치에 따라 러시아 중앙은행이 미국에 소유하고 있는 모든 자산은 동결된다"고 발표했다.

      유철종 기자

      서방 '제재 폭탄'으로 외환시장 흔들리자…해외은행 외화 송금도 금지

      푸틴 대통령

      [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외환 사회 무역 및 DB 금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서방의 경제 제재로 인한 혼란 상황을 막기 위해 무역업자에 외화를 강제로 매각하도록 하는 등 강력한 외화 통제 조치를 도입했다.

      크렘린궁 보도문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미국과 그에 동조하는 국가 및 국제기구의 비우호적 행동과 관련한 특별경제조치 적용에 관한 대통령령'을 발령했다.

      이 대통령령에 따르면 대외경제활동(무역) 참여자들은 올해 1월부터 해외로부터 확보한 외화 수입의 80%를 매각해야 하며, 이 조치는 사흘 내에 이루어져야 한다.

      또 러시아 체류자가 차용 계약에 따라 역외 거주자에게 외화를 제공하는 거래는 금지된다.

      이밖에 러시아 체류자는 해외 은행에 개설된 자기 계좌로 외화를 송금하거나, 계좌 개설 없이 전자결제수단을 이용해 자금을 이전할 수 없다.

      푸틴 대통령의 이날 특별조치 발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한 서방의 '핵폭탄급' 대러 경제 제재로 러시아의 금융시장이 대혼란에 빠지고 외화 부족 사태가 빚어지는 가운데 취해졌다.

      앞서 미국을 비롯한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주요 동맹과 캐나다, 외환 사회 무역 일본 등은 지난 주말에 대상으로 선택된 러시아 은행을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결제망에서 제외하고 러시아 중앙은행과 국부 펀드를 전면 제재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28일 러시아 중앙은행과 국부 펀드, 러시아 재무부와의 거래를 전면 차단하는 추가 제재를 발표하고 즉각 시행에 들어갔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번 조치에 따라 러시아 중앙은행이 미국에 소유하고 있는 모든 자산은 동결된다"고 발표했다.

      외환 사회 무역

      등록 :2022-03-01 14:07 수정 :2022-03-02 02:33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각) 모스크바의 크렘린궁에서 경제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이날 우크라이나 침공을 둘러싼 서방의 제재를 이겨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크렘린궁 제공. 모스크바/AFP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각) 모스크바의 크렘린궁에서 경제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이날 우크라이나 침공을 둘러싼 서방의 제재를 이겨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크렘린궁 제공. 모스크바/AFP 연합뉴스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대러시아 제재 강화에 대응해 러시아 쪽이 지난 28일(현지시각) 강력한 외화 통제 카드를 꺼내 들어 러시아 지역과 거래 관계를 맺고 있는 기업들에 추가 부담을 안기고 있다. 러시아 외화 통제 조처는 무역업자(대외경제활동 참여자)에 대해 올해 1월부터 확보한 외화의 80%를 매각하도록 외환 사회 무역 의무화하고 있다. 러시아 현지에 투자했거나 현지에서 무역업에 종사하고 있는 업체들에는 대러 금융제재에 따른 파장에 더해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정민현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부연구위원은 1일 러시아 쪽의 조처에 대해 “(미국 등의 금융제재로) 자본 유출이 이어지고 루블화가 폭락하는 사태를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며 “현지 진출 기업들은 당연히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 위원은 “러시아에선 과거 자본 유출에 따른 악영향이 실물 부문으로 파급돼 경기 둔화를 겪은 적이 여러 번 있어, 금융당국이 공격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자본 유출이 심해지면 총수요를 위축시켜 실물경제로 파급되고, 이게 다시 자본시장에 악영향을 끼치는 악순환을 막겠다는 게 러시아의 의도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와의 통화에서 “(러시아 법인에선) 현지 생산해 현지에서 판매하는 수가 많고, 이 경우엔 (현지 통화인) 루블화가 오가기 때문에 당장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도 “러시아 지역 밖으로 수출하고 달러를 받은 거래는 영향권에 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현지에서 수출입 업무에 종사하는 중소업체들 또한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며, 러시아 쪽 조처의 직접적인 대상에 들지 않더라도 현지 자본시장이 요동치고, 루블화 가치가 들쑥날쑥 불안정해지는 데 따른 간접적인 피해도 예상된다.

      러시아 일부 은행을 달러 결제망인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스위프트)에서 배제하는 국제사회의 제재 강화 발표를 앞뒤로 관련 기업들 사이에선 이미 위기감이 높게 형성돼 있던 터였다. ‘우크라이나 사태’ 뒤 산업통상자원부 전략물자관리원, 한국무역협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설치된 전담 창구에는 피해 사례가 잇따라 접수되고 있다. 미국 등의 대러 금융제재 이후에는 ‘대금 결제’에 얽힌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들이 집중적으로 늘고 있다.

      무역협회는 ‘우크라이나 사태 긴급대책반’에 유선 및 온라인을 통해 24일부터 28일까지 총 138건(101개사)의 애로 사항이 접수됐다고 이날 밝혔다. 이 중 대금 결제 관련 내용이 81건으로 58.7%를 차지했다. 물류가 43건(31.2%), 정보 부족이 10건(7.3%)으로 뒤를 외환 사회 무역 이었다.

      대금 결제 애로의 한 예로 러시아와 인근 국가로 화장품을 수출하는 한 업체는 우크라이나 바이어로부터 대금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고 무역협회는 전했다. 현지 바이어는 러시아 루블화 가치 폭락 사태를 맞아 대금 지급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이 업체는 은행 대출금의 기한 연장을 요청했다. 컬러 강판을 수출하고 있는 한 기업은 전쟁 발발 및 금융제재 이전에 맺은 계약 건의 대금을 회수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업체는 계약 물량을 이미 배에 실어 보낸 상태이나 대금 회수 불가로 자금난을 겪고 있다며 수출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