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보안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영기 닫기 김영기 기사 모아보기 금융보안원장은 최근 한국금융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금융시장이 새로운 환경을 맞으면서 금융보안원에게 주어진 역할도 많아졌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금융 보안을 (금융 보안 geum-yung boan-eul) Meaning in English - English Translation

Examples of using 금융 보안을 in a sentence and their translations

The family tried spending time in Wales and Ireland but Eisenstein's father could not find the right job to give him satisfaction and financial security.

However his work with Schlesinger did not only give him financial security and hence the opportunity to undertake research in geometry.

paying funds into a pension plan to 금융 보안 provide financial security for your retirement a Pension Performance Review will

You could expose the financial information of your users and compromise their financial security if internet hackers hack into your site to steal sensitive data-

an actuary uses mathematical models and analytic skills to assess financial security and 금융 보안 quantify risk.

Geometry… how many of us learned about the basics of personal finance and creating financial security for ourselves?

Hong Kong financial regulator has introduced strict regulations that will enhance security and minimize the risks.

He is part of a white-hat hacker community maintaining security for more than 20 financial companies worldwide.

LLM Banking law is a postgraduate study in the area of banking law which provides proper guidance in the basic principles of security and financial service law.

Korean - English

English - Korean

Conjugation Contact About Privacy Policy Tr-ex.me 에서 한국어 Thanks

and required to achieve the purposes illustrated in the cookie policy. If you want to know more or withdraw your consent to all or some of the cookies, please refer to the cookie policy .
By closing this banner, scrolling this page, clicking a link or continuing to browse otherwise, you agree to the use of cookies.

Opt-Out of the sale of personal information
We won't sell your personal information to inform the ads you see. You may still see interest-based ads if your information is sold by other companies or was sold previously. Opt-Out Dismiss

center

이미지 확대보기 ▲사진: 김영기 금융보안원장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비대면 환경이 가속화하면서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블록체인, 5G 등 신기술이 금융에 접목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금융시장의 큰 변화들과 관련한 이슈가 모두 보안과 관련돼 있습니다."

김영기 닫기 김영기 기사 모아보기 금융보안원장은 최근 한국금융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금융시장이 새로운 환경을 맞으면서 금융보안원에게 주어진 역할도 많아졌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원장은 금융보안원의 중장기 전략 방향으로 금융시장의 신뢰 확보, 금융서비스의 전문성 차별화, 금융산업의 혁신 주도 등을 꼽았다. 특히 금융산업의 지속적인 혁신을 주도할 수 있도록 금융보안과 데이터의 미래를 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올해 중점 목표는 ‘디지털 금융보안 고도화와 금융 분야 데이터 활용·보호 선도’다.

구체적으로는 △사이버보안 체계 고도화 및 리스크 예방·대응 강화 △금융 분야 데이터 활용 지원 및 정보보호 강화 △사원기관 편익 증진 및 정책지원 강화 △조직의 전문역량 강화 및 업무 경쟁력 제고 등의 4대 방향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 원장은 “금융권의 환경변화에 맞춰 사이버보안과 관련한 핵심 금융 보안 기능을 수행하는 게 첫 번째 주요 사업 추진 방향”이라며 “새로운 보안 공격에 대한 정보공유가 중요한 만큼 관제시스템에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장은 보안을 ‘창과 방패의 싸움’으로 비유했다. 사이버 공격이 지능화하고 있는 만큼 이를 방어하기 위한 시스템과 기법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야한다는 것이다.

금융보안원은 진화하는 금융권 사이버위협에 대한 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차세대 금융보안관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올해 12월 개발 완료가 목표다.

다크웹 등 위협정보 수집·대응 체계도 마련한다. 다크웹에서 거래되는 금융정보, 최신 해킹 등 침해위협정보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고 침해위협 정보, 침해사고 관련 정보 등에 대한 체계적인 분류 및 정보공유체계를 만들 예정이다.

김 원장은 “사이버 공격 특성은 시간과 공간의 구분이 없다는 것”이라며 “다크웹 쪽에서 이상한 움직임이 있으면 관제시스템에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마이데이터 등 금융 분야 디지털 혁신사업 지원 기능도 강조했다. 그는 “마이데이터, 오픈뱅킹 등 디지털 신사업에 새로운 보안 요소들이 많이 있다”며 “금융 분야 혁신 서비스를 위한 기술적 인프라를 지원하는 게 금융보안원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말했다.

금융보안원은 지난 2월 금융사 등 정보제공자와 마이데이터사업자 간 개인신용정보를 안전하게 전송할 수 있는 표준 API 규격을 마련했다. 전송요구에 따른 절차, 행위규칙, 인증·보안 관련 사항을 담은 마이데이터기술 가이드라인도 배포했다.

4월부터는 표준 API와 관련 서비스의 개발·테스트를 종합적이고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테스트베드’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59개 기관, 468명의 회원이 테스트베드를 이용 중이다.

마이데이터 사업을 영위하기 위해서는 금융보안원 테스트베드를 통해 기능적합성 심사와 보안취약점 점검을 통과해야 한다.

김 원장은 “API 표준규격, 관련법령 및 하위규정 개정 등 외부 변화에 맞춰 기능적합성 심사를 적극적으로 현행화하고 신청기관의 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최대한 신속하게 점검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안취약점 점검은 유관기관과의 협의 등을 통해 중소사업자의 점검비용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금융보안원은 마이데이터 통합인증 도입도 지원하고 있다. 한 번의 고객 인증만으로도 다수의 정보제공자를 대상으로 빠르고 편리하게 금융 보안 전송 요구권을 행사할 수 있는 통합인증 규격과 절차를 마련 중이다.

이외에도 오픈뱅킹, 핀테크, AI, 클라우드 등 디지털 금융혁신에 따른 디지털금융 리스크 예방·대응을 강화하고 혁신기술의 표준화 및 점검·평가 기반 조성을 추진한다.

데이터 경제 활성화도 김 원장이 공을 들이고 있는 분야다. 김 원장은 “데이터 경제가 활성화하려면 데이터 거래가 늘어야 하고 이종 산업과 결합도 활발히 펼쳐져야 한다”며 “금융데이터거래소를 주축으로 안전한 데이터 활용 기반을 만들고 있다”고 소개했다.

금융보안원은 지난해 5월 금융데이터거래소를 출범하고 데이터상품 거래 중개, 데이터 검색, 계약, 결제, 분석 등 유통 전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금융데이터거래소 회원사는 총 105개다. 은행·카드·증권·보험·신용정보·캐피탈 등 금융사(52개사)뿐만 아니라 정보통신·유통·컨설팅·보안 등 비금융사(53개사)의 참여도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달 13일 기준 등록된 데이터상품은 730개, 누적 거래량은 2258건, 거래액은 약 11억원에 달한다.

김 원장은 “금융 보안 데이터 수요기업은 금융사뿐만 아니라 유통·제조·정보통신기업, 공공기관, 연구소, 학계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며 “등록된 데이터 유형도 은행, 카드, 증권, 신용, 부동산 등 금융 데이터에서 빅데이터, 유통, 이커머스, 보안, 에너지 등 비금융 데이터로 영역이 넓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거래소 활성화를 위해 참여자 유인 구조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결국 데이터와 데이터의 싸움이 될 텐데, 수요자가 있으면 공급자도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데이터에 대한 적정한 가치평가와 새로운 수익원 창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데이터 유통·활용 사례가 시장 참여자들에게 공유되면 거래소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 원장은 “시장 참여자들이 데이터 유통·활용사례에 대해 접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금융 데이터 엑스포, 금융 데이터 경진대회를 실시하고 있다”며 “중소기업 쪽은 정부에서 지원하는 데이터 바우처를 거래소에서 쓸 수 있게 금융 보안 해서 데이터 유통을 활성화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금융보안원은 지난해 8월 금융 분야 데이터전문기관으로도 지정돼 정보 집합물 간 결합, 익명처리의 적정성 평가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김 원장은 “앞으로 데이터결합 사례가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참여자에게 어떤 애로사항이 있는지 소통해가면서 결합을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금융보안원은 기업이 가명정보·데이터결합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데이터전문기관 최초로 결합·평가 전 단계를 웹으로 지원하는 포털을 오픈했고 이용자 친화적 간소화 절차를 적용했다.

가명·익명처리 업무 관련 전문역량도 강화하고 있다. 데이터전문기관 업무 수행 인력 대상 학습회, 외부 연수 과정 참여 및 신기술 연구, 익명처리 적정성 평가를 담당하는 적정성평가위원회 대상 내부 교류 등을 금융 보안 실시한다.

김 원장은 “업무 현장의 애로사항도 적극 청취해 관련 법령 및 안내서의 개정 시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금융당국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금융보안원은 금융권 비대면 전환이 빨라지고 있는 만큼 이에 맞춘 보안성 강화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김 원장은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제공자(CSP) 안전성 평가 지원, 비대면 실명확인 도입 관련 보안성 검증, 핀테크 보안점검, 로드어드바이저 시스템 보안성 심사 등 업무를 지속 수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융보안원은 금융사의 안전한 클라우드 이용을 위해 2019년부터 국내·외 CSP에 대한 안전성 평가를 지원하고 있다. 금융 분야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 이용 가이드,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 제공자 안전성 평가 안내서 등을 발간하기도 했다.

계좌개설 등에 필요한 비대면 금융 보안 실명확인 서비스 이용에 대비해 비대면 실명확인 프로그램(모바일 앱 및 웹)에 대한 보안성 검증 업무 등도 수행 중이다. 주민등록증과 운전면허증에 이어 최근 여권까지 신분증 진위확인 점검 업무를 확대했다.

오픈뱅킹, 금융규제 테스트베드(혁신금융서비스 등) 참여 핀테크 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 보안점검과 금융사 및 핀테크 기업이 로보어드바이저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를 안전하게 제공하도록 하기 위한 시스템 보안성 심사도 실시하고 있다.

김 원장은 “금융산업은 신뢰를 기반으로 존재하는 만큼 금융권의 비대면 전환 등 성공적인 금융혁신을 금융 보안 위해 튼튼한 금융보안 체계가 필수적으로 뒷받침돼야 한다”며 “조사·연구 업무를 통해 국내외 IT 신기술 동향과 잠재적인 보안 이슈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금융당국과 금융사의 신수요에 부응해 금융의 디지털 전환에 필요한 보안 업무를 적시에 제대로 제공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금융보안원은 대대적인 조직 개편과 인사 운영을 위한 컨설팅을 진행 중이다. 금융보안원의 새로운 도약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게 김 원장의 판단이다.

김 원장은 “직원들이 보안원을 끌고 갈 사람들이기 때문에 외부 컨설팅을 받더라도 미래 비전을 어떻게 업그레이드할 것인지 같이 고민하고 있다”며 “발전적이고 안정적인 운영 기반을 마련하자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 1988. 2월 영남대 경영학과 / 1999. 8월 성균관대 경영학 석사 / 2004.2월 성균관대 경영학 박사 / 2005. 1월 금융감독원 검사지원국 팀장 / 2007. 4월 여전감독실 팀장 / 2010. 3월 저축은행서비스국 팀장 / 2012. 5월 상호여전감독국 국장 / 2014. 4월 감독총괄국 국장 / 2015. 12월 업무총괄 담당 부원장보 / 2016.10월 은행 담당 부원장보 / 2018. 4월 금융보안원장 취임

금융보안원, 올해 금융보안 전문인력 90만 양성

금융보안원은 올해 금융보안 전문인력 90만 명 양성을 목표로, 82개 교육과정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금융보안원은 고융노동부가 지정한 전문교육기관으로 최근 3년간 연평균 약 85만 명의 교육을 실시해 왔다.

올해는 금융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 금융의 사이버 위협 지능화·고도화, 금융과 혁신 기술 융합 등 변화한 환경에 따라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마이데이터 등 총 16개 혁신 기술 과정을 신설했다.

금융보안원 금융보안교육센터가 2022년 신설한 기술 교육 과정

금융권의 다양한 금융보안 교육 수요를 반영해 ▲관리·실무·맞춤 역량 ▲보안기술 ▲컴플라이언스 ▲금융보안 자격제도(금융보안관리사) 등의 맞춤형 교육과정이 운영될 예정이다.

    2021.12.03 2021.08.17 2021.08.09 2021.07.15

또한, 금융회사 경영진을 대상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넥스트 노멀 준비에 필요한 정보보호·보안 전략, 디지털 금융 혁신 정책·기술 등에 대한 교육을 제공하는 제6기 금융보안 최고위 과정도 운영한다.

김철웅 금융보안원 원장은 " 금융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데이터 혁신이 본격화됨에 따라, 그 어느 때보다 디지털 금융보안과 데이터보호를 수행할 수 있는 전문인력의 확보가 중요졌다"며 " 금융산업과 시장에서 필요로 하는 금융보안 전문인력을 집중적으로 양성해 금융 보안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보안원, 금융보안 최고책임자과정 개설

금융보안원, 금융보안 최고책임자과정 개설

금융보안원은 지난 3일 서울 도화동 서울가든호텔에서 ‘제2기 금융보안 최고책임자 과정’ 입교식을 개최했다. 이 과정은 은행·증권·보험·전자금융업 등 다양한 금융권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금융보안원은 금융권 CISO의 리더십 및 보안역량 강화를 위해 금융보안 정책, 최신 보안기술 트렌드, 보안사고 사례 등의 금융 보안 강연으로 구성된 교육 프로그램을 오는 7월까지 12주 동안 실시한다. 이를 통해 금융서비스와 정보기술(IT)이 융합하는 디지털 혁명 시대에 발 맞춰 최신 금융보안 이슈와 정책 동향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김영기 금융보안원장(사진)은 “이제는 핀테크를 넘어 테크핀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며 “글로벌 경영 리더십과 최신 보안기술 트렌드 함양을 통해 보안위협 대응 역량을 제고하고 디지털 금융 혁신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희은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하나금융-SKT, 4천억원대 지분 교환…ICT·금융 협력 강화 전망

하나금융지주는 전략적 협력 강화를 위해 SK텔레콤(SKT)과 4천억원대 규모의 지분을 교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은 SKT로부터 하나카드의 주식 3천990만2천323주를 약 3천300억원에 취득했다. 이로써 하나금융의 하나카드 지분율은 100%가 된다. 취득 예정일은 27일이다. 하나금융은 "완전 자회사 편입 및 전략적 협력 강화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SKT는 하나카드 지분 매각과 동시에 하나금융 주식 912만9천519주를 약 3천300억원에 매입했다. 이에 따라 SKT는 하나금융 지분 약 3.1%를 보유하게 된다. 취득 예정일은 28일이다. 또 하나금융 자회사인 하나카드는 684억원 규모의 SKT 지분과 투자회사 SK스퀘어의 SKT 보유 지분 316억원 상당을 매입했다. 하나카드의 금융 보안 SKT와 SK스퀘어 지분율은 각각 약 0.6%, 약 0.5%가 된다. 업계에서는 두 회사가 이번 지분 교환을 계기로 정보통신기술(ICT)과 금융 금융 보안 관련 협력을 강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나금융-SKT, 4천억원대 지분 교환…ICT·금융 협력 강화 전망

금리 상승기에 금융지주 상반기 순익 줄줄이 '역대 최대'

KB·신한·우리, 최대…하나, 기록 세운 작년 상반기와 비슷이자이익 1년 전보다 17∼23% 늘어…신한, 4개 분기 만에 순익 1위 탈환취약차주 대책 마련 부담 커질 듯 금리가 가파르게 올라 이자 이익이 늘면서 국내 주요 금융그룹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도 역대 최대 규모로 불었다. 22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KB·신한·우리금융그룹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각 금융지주가 출범한 이래 반기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KB금융지주의 2분기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지분 순이익 기준)은 1조3천35억원으로 작년 2분기보다 8.2% 늘었다. 상반기 순이익(2조7천566억원)도 지난해 상반기보다 11.4% 증가해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신한금융지주의 2분기와 상반기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지분 순이익 기준)도 각 1조3천204억원, 2조7천208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 5.5%, 11.3% 많았다. 특히 신한금융의 2분기 순이익(1조3천204억원)은 KB금융지주(1조3천35억원)를 169억원 웃돌았다. 작년 2분기 순이익 1위였다가 3분기, 4분기, 올해 1분기 내리 KB금융에 수위 자리를 뺏긴 뒤 4개 분기 만에 다시 역전에 성공했다. 우리금융지주 역시 상반기에 역대 최대 반기 순이익(1조7천614억원)을 거뒀다. 상반기 순이익은 1년 전보다 24%, 2분기 순이익(9천222억원)도 22.4% 증가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이날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손실 사태 관련 중징계에 불복해 제기한 행정소송 2심에서도 승소했다. 금융권에서는 일단 좋은 실적과 함께 사법 리스크(위험)도 줄어든 만큼 손 회장의 연임 가능성이 이전보다 커졌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하나금융지주의 상반기 순이익(1조7천274억원)도 최대 기록이었던 작년 하반기( 1조7천733억)보

금리 상승기에 금융지주 상반기 순익 줄줄이

생산자물가 품목 127개, 올 10% 이상 가격 상승

생산자물가를 구성하는 품목(서비스 제외) 5개 중 1개는 올해 들어 10% 이상 공급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자물가는 소비자가 지불하는 소매 가격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장바구니 부담이 그만큼 커졌다는 분석이다.22일 한국경제신문이 생산자물가를 구성하는 농림수산품·공산품 등 상품의 품목별 공급가격 상승률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와 올해 조사 대상에 포함된 787개 품목 중 172개 품목(지난달 기준)이 지난해 말 대비 10%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품목 중 21.9%에 달하는 수준이다.양파(55.2%), 풋고추(51.9%), 배(37.2%), 파(14.8%) 등 농산물뿐 아니라 돼지고기(22.8%), 닭고기(19.3%), 달걀(14.8%) 등 축산물 공급 가격도 고공 행진했다. 갈치(21.2%), 물오징어(17.4%), 멸치(13.4%) 등 수산물의 공급 가격 오름세도 상당했다. 공산품 가운데서는 부침가루(26.3%), 마요네즈(16.6%), 빵(15.2%), 어묵(12.6%) 등의 공급 가격이 치솟았다.공급 가격이 5% 이상 오른 품목도 158개(20.1%)에 달했다. 3% 이상 오른 품목은 112개(14.2%)로 집계됐다.생산자물가는 국내 생산자가 국내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 및 서비스의 가격을 나타낸다. 일반적으로는 생산자물가는 소비자물가에 약 1~3개월 시차를 두고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바구니 물가에 연쇄적으로 부담을 줄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6월 생산자물가지수는 전달보다 0.5% 오른 120.04(2015년=100)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상승률은 둔화했지만, 6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9.9% 오른 수준이다. 공산품과 서비스업 물가는 각각 0.7%, 0.2% 상승했다.손진식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3∼4월

금융 보안

A s Financial information security incidents are continuing to rise, so are the costs of these intrusions.

Recent actions by government regulators have signaled they may require proof that financial services firms have implemented a robust security program.

These types of regulatory guidance and requirements will very likely intensify in the future --and many organizations are not prepared.

O ur lab engages extensively in security compliance, IT auditing, vulnerability assessment of financial institutions to meet the requirements

of up-to-date regulatory standard. The lab also focuses on recent initiatives in Fin-Tech and regulations, navigating into recent issues

and developments to bring about effective security policy and strategies for the enhanced financial information security and protection.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